본문영역

Zine Clip
'양지의 그녀' 예매권 이벤트
  • 조회2,454
  • 등록일2019.03.04
즐겨찾기

 
















 
나를 사랑하기 위해 찾아온 '양지의 그녀' 예매권 이벤트에 초대합니다.
영화 <양지의 그녀>의 기대평을 남겨주세요. 응모하신 분들 중 추첨을 통해 예매권을 드립니다!
 
 










-이벤트기간 : 3월 4일(월) - 3월 14일(목)
-당첨자발표 : 3월 15일(금)

-당첨인원 : 15명 (1인 2매, 총 30매)

-12세 관람가


 


 

예매권 수령 방법 및 기타 공지사항

- 당첨 경품은 <양지의 그녀> 전용 예매권으로 타 영화 예매는 불가합니다.
- 당첨 예매권은 사용방법 안내와 함께 스냅 아이디 정보에 입력된 핸드폰 번호로 개별 발송 됩니다.
- SNS를 통해 댓글을 남기면 당첨 확률이 더 높아집니다. 타인의 댓글을 복사하거나, 댓글 도배 시 당첨자에서 제외됩니다.
- 이벤트 당첨자에 한해 예매권 전달을 위해 이름과 연락처를 공연 및 영화 시사 주최사에 제공합니다.
- 당첨자 본인 확인을 위해 신분증 지참 부탁 드립니다.

추천

Blog 퍼가기
주소복사
· SNS 연동 관리
닫기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 wls9111092019-03-14 오후 11:42:24

    와 일단 배우의 비주얼과 영상미가 시선을 사로잡네요! 특히 일본 최고의 선남선녀 배우들이 출연하는데다가 지금처럼 따뜻한 날씨와 정말 잘 어울리는 로맨스 영화라 제가 더 설레네요!둘의 로맨스 너무 기대됩니다!!

  • yuukl2019-03-14 오후 11:36:53

    2013년영화지만 노다메칸타빌레의 우에노주리의 방부제미모를 다시볼수있어기대됩니다. 업무 미팅 자리에서 우연히 ‘마오(우에노 주리)’와 마주친 ‘고스케(마츠모토 준)’. 중학생 때 괴롭힘당하던 마오를 도와주며 서로의 첫사랑이 되었지만, 고스케의 전학으로 헤어지게 된 지 10년 만이다. 여전히 마오를 좋아하지만, 고백을 주저하던 고스케는
    자신을 만나기 위한 마오의 노력으로
    두 사람이 재회하게 되었음을 알게 된다.
    햇살 가득한 사랑을 다시 시작한

  • scully4u2019-03-14 오후 11:33:37

    우연히 재회하게 된 중학교 때의 첫사랑, 그 어떤 장애물이 둘 사이를 가로막는다해도 포기하지 않는 사랑 응원하고 싶네요!

  • wantyou32019-03-14 오후 11:18:41

    일본영화 멜로물 너무 좋아하는데 봄이라서 더더욱 그리워지는 사랑이야기 나의 첫사랑을 떠올리면서 보면 정말 꿀잼이겠네요 ^^

  • bobi20002019-03-14 오후 11:12:41

    순수한 사랑이야기.. 너무 기대되네요.

  • epfam2019-03-14 오후 11:12:30

    마오와 고스케의 사랑이야기가 마음을 따뜻하게 채워주리라 기대합니다. 마오의 숨겨진 비밀은 무엇일지 무척 궁금하고 예고편에 나온 사라진 기억에 대한 언급도 어떤 내용일지 알고 싶어요. 암튼 마오와 고스케의 사랑이 행복하게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 toggung2019-03-14 오후 11:11:32

    오랫만에 따뜻한 러브스토리를 볼수 있는 영화를 만나게 되어서 너무 반갑고 첫사랑을 이루지 못한 첫 번째 인연 이후 두 번째 인연 속에서 피어나는 사랑의 향기가 감동적인 이야기로 전해줄지 무척 기대됩니다.

  • whwow2019-03-14 오후 11:10:35

    어떤 내용으로 재미와 즐거움을 전해줄지 너무 궁금하고 10년 만에 다시 만난 첫사랑 커플이 숨어 있는 어려움을 이겨내고 과거와는 달리 새롭게 완전한 사랑을 만들어 나갈지 꼭 보고 싶네요.

  • son25862019-03-14 오후 11:10:09

    <나는 내일,어제의 너와 만난다> 미키 타카히로 감독님의 작품이라니~ 최고의 로맨스영화를 기대해봅니다. 10년만에 재회한 두 사람. 마오의 숨겨진 비밀이 뭔지 궁금하네요^^

  • kiss54232019-03-14 오후 10:56:00

    오랫만에 따뜻하고 감동적인 영화가 나온거 같아 무척 기대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