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Star

2017년 하반기 대세 키워드는 20세기 빈티지다!

조회2,554 등록일2017.09.12 2017.09.12 00:00:00.000
1

- KBS ‘란제리 소녀시대’ & MBC ‘20세기 소년소녀', 영화 '우리의 20세기'까지



드라마 등 문화계 전반에 20세기 열풍이 불고 있다.




 ⓒ KBS ‘란제리 소녀시대’ / MBC‘20세기 소년소녀’ / 영화 <우리의 20세기> 포스터

올가을은 바야흐로 20세기의 빈티지 감성이 문화계를 접수할 전망이다. 9월 방영을 앞두고 있는 KBS ‘란제리 소녀시대’, MBC ‘20세기 소년소녀’와 함께 9월 27일 개봉하는 <그녀> 제작진의 감성무비 <우리의 20세기>에 이르기까지 2017년 하반기 대세는 ‘20세기’일 것으로 핫 이슈를 예고하고 있다.

먼저 KBS2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가 9월 11일 방영되며 첫 타자를 끊는다. 1979년 대구를 배경으로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는 불변의 사춘기 감성을 통해 그 때, 그 시절로 돌아간 듯한 추억과 낭만까지 소환해낼 청춘 코믹 로망스. 주연을 맡은 보나와 채서진이 그려낼 상큼발랄한 사춘기 소녀의 모습과 함께 ‘응답하라’ 시리즈를 연상케 하는 70년대의 풍경, 풋풋하고 싱그러운 청춘과 낭만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어 9월 25일 첫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월화특별기획 ‘20세기 소년소녀’는 어린 시절부터 한 동네에서 자라온 35세 여자 3인방이 서툰 사랑과 진한 우정을 통해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 로맨스 드라마다. 한예슬, 류현경, 이상희, 김지석, 이상우, 강미나(구구단) 등의 배우들이 출연하는 ‘20세기 소년소녀’는 특히 ‘응답하라’ 시리즈의 이선혜 작가가 극본을 맡아 여성들의 공감을 자극하는 따뜻한 감성의 드라마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두 편의 드라마가 브라운관에 방영되는 동안 스크린은 <우리의 20세기>가 책임진다. 9월 27일 개봉하는 영화 <우리의 20세기>는 마음처럼 흘러가지 않는 인생을 살아가는 다섯 남녀를 통해 서툰 인생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따뜻한 위안을 주는 감성 영화. 

‘20세기 소년소녀’와 마찬가지로 아네트 베닝, 그레타 거윅, 엘르 패닝 등 세 여자 캐릭터가 극을 이끌어가는 <우리의 20세기>는 <비기너스>로 일상의 빛나는 순간을 포착하는 데 탁월한 연출력을 보였던 감각적 스토리텔러 마이크 밀스 감독의 자전적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다. 


여기에 아름다운 영상미와 색감, 스케이트보드 등의 빈티지 아이템, 1979년의 펑크락과 올드팝 등의 OST 등이 더욱 빈티지한 무드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9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글 l 패션웹진 스냅 박지애 사진 l 공식 홈페이지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