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Feature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주목해야 할 개인 위생 용품

조회3,109 등록일2020.02.05 2020.02.05 00:00:00.000
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확진자가 늘면서 여러 유통업체들이 임시 휴업에 들어가는 등 우려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중국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누적 사망자 수가 사스 때를 넘어서며 사회적 불안감이 고조되어 있는 상황. 빠른 전염 속도를 보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최근 ‘무증상 감염’ 사례까지 나오면서 국가를 막론하고 전세계적으로 예방 수칙에 대한 숙지를 당부하고 있다. 지난 2015년 메르스 기증후군 당시 공용화장실, 손잡이 등 사람의 손길이 많이 닿았을 만한 장소에서 바이러스가 다량 검출된 사례가 있었듯, 개인 위생 용품을 잘 구비해 위생에 신경 쓰는 예방 수칙을 주목하자. 


# 휴대용 멀티 소독제


유랑_세니타이저

바이러스 감염을 피하기 위한 가장 간단한 방법인 손 씻기. 그러나 외부에 있는 경우 손을 씻기 어려운 상황이 많다. 공용 화장실을 이용할 때에도 세면대나 비치된 비누가 안전하지 않다는 우려 때문에 사용이 꺼려진다. ‘유랑’의 ‘세니타이저’는 휴대용 멀티 소독제 제품으로 손을 씻기 어려운 상황에 손은 물론 손보다 세균이 많다고 알려진 휴대폰,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잡게 되는 손잡이, 차량 핸들, 키보드, 마우스 등 손이 많이 닿는 사물에도 사용 가능하다. KTR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실험 결과 대장균, 포도상구균, 녹농균, 폐렴균에 대해 99.999% 살균력을 보여주며 곡물을 원료로 미생물∙효소에 의한 발효로 생산한 발효주정을 사용한 천연 살균제로 더욱 안전하게 사용 가능하다.


# 저자극 손세정제



한미약품_한미 프레쉬 핸드워시

손씻기는 미 질병예방통제센터(CDC)에서 ‘셀프 백신’이라 할 만큼 감염병을 예방하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손만 깨끗하게 씻어도 감염성 질환을 70% 예방할 수 있다. 올바른 손씻기는 흐르는 물에 비누를 사용하여 30초 이상 손을 씻는 것이다. ‘한미약품’의 ‘한미 프레쉬 핸드워시’는 피부 임상시험을 통해 호흡기 감염 등의 원인이 되는 황색포도상구균과 대장균에 대해 각각 97.7% 및 87.3% 항균력을 인증 받았으며, 자주 씻어야 하는 만큼 약산성 성분으로 이루어져 피부 자극이 적고, pH 밸런스를 유지해 건강한 손을 가꾸는데 도움을 준다.


# KF94등급 마스크



랩신_3단황사방역마스크

나와 타인을 모두 보호하는 마스크 착용은 중요한 예방 수칙 중 하나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식약처에서 인증한 ‘보건용 마스크’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 보건용 마스크는 입자차단 성능이 있어 입자성 유해물질을 걸러주고, 호흡기를 보호한다. 일반인이 생활하는데 있어서 NF80 등급부터 착용하는 것도 무방하며, 의료인들이 사용하는 N95 등급과 같은 효과를 내는 NF94 등급의 마스크를 추천한다. ‘랩신’의 ‘3단황사방역마스크’는 먼지 필터비율 KF94 등급으로 식약처로부터 품목허가를 받은 의약외품이다. 3단 폴더형 입체설계로 정전필터가 얼굴에 닿지 않아 위생적이고 편안한 호흡이 가능하며 피부에 닿는 안감은 피부 자극 테스트를 완료했다. 한편, 마스크 대란으로 인해 한번 쓴 마스크를 보관해두고 재사용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는데 오염됐을 수 있어 한 번 사용한 마스크를 재사용하는 것은 안전하지 않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글 l 패션웹진스냅 박지애 사진 l 공식 홈페이지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