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Fashion

가을엔 브라운을 입겠어요! 가을을 닮은 브라운 컬러 아이템 매치TIP

조회1,560 등록일2019.10.30
0


완연한 가을이 됐다. 거리의 색이 한층 차분하게 변하고 낮에는 시원한 바람이, 밤엔 조금 매서운 바람이 찾아왔다. 가을은 독서의 계절, 식욕의 계절로 흔히 표현되는데 여기에 한가지를 추가해야 할 것 같다. 가을은 누가 뭐래도 브라운의 계절이다.


# 브라운 + 트렌치코트 = 가을 패션 완성


(시계방향) – 카린, 송지오 옴므, 스와치, 골라클래식, KENZO HOMME (겐조 옴므)

트렌치코트는 흔히 클래식 아이템으로 대변된다. 하지만 시대가 어느때인가, 변화무쌍한 요즘에 맞게 트렌디한 멋을 잔뜩 지니고 출시됐다. 탈 부착이 가능한 후드가 유독 눈에 띄는데 일명 뽀글이 소재로 알려진 플리스로 제작되어 캐주얼 무드를 더했다. 게다가 컬러도 브라운이니 딱 가을을 위한 아이템이다. 여기에 매치하는 아이템의 컬러는 의상과 톤이 맞는 브라운이나 무난한 베이지, 블랙을 추천한다. 화려한 컬러는 투머치 패션으로 보이기 쉬우니 꼭 참고하자.


# 브라운 + 앵클 부츠 = 가을 패션 완성


(시계방향) – 스와치, 무스너클, 아가타, 포멜카멜레 (백&슈즈)

가을, 겨울 앵클 부츠는 몸의 일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디자인과 소재에 따라 데님, 코트, 레더 아이템 등 다양하게 매치가 가능하다. 하지만 기온이 낮은 밤엔 가벼운 패딩 정도는 꺼내 입어야 할 정도로 가을의 추위는 갑작스럽게 찾아온다. 패딩을 입는다고 과연 우린 앵클 부츠를 포기해야 할까? 정답은 아니다. 요즘은 착용하고 공식석상에 나가도 될 정도로 포멀한 패딩들이 출시되어 있다. 여기에 브라운 컬러의 앵클 부츠면 가을을 가득 담아낸 패션이 완성된다. 주얼리는 심플하게 이어링과 손목 시계로 포인트를 주고 매력적인 소재로 만들어진 트위드 백을 매치하자.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