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Fashion

뽀글뽀글한 ‘뽀글이 재킷’ 전쟁 패션업계, 플리스 소재 제품 출시 봇물

조회1,341 등록일2019.09.03
0




패션업계, 플리스 소재 ‘뽀글이 재킷’ 착용 화보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고 한층 선선한 날씨가 찾아왔다. 제법 일교차를 체감하는 요즘 패션업계에서는 작년 F/W 시즌 반응이 좋았던 플리스 소재 제품을 다시 한번 주목하고 있다. ‘플리스’(Fleece)는 폴리에스테르 원단에 양털처럼 부드러운 파일(pile)이 일어나도록 만든 보온 원단이다. 양털처럼 뽀글뽀글한 형태로 일명 ‘뽀글이 재킷’이라고 불리기도 하는 플리스 소재 제품은 패딩을 위협하는 간절기 인기 품목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올해는 더욱 다양한 디자인과, 색상의 제품들이 잇따라 출시되며 ‘뽀글이 패션’ 전쟁을 예고했다. 

밀레 의류기획부 나정수 차장은 “플리스는 보풀이 잘 생기지 않고 다른 소재와는 달리 물에 잘 젖지 않으며 젖어도 신속하게 마르는 특성이 있다.”라며, “플리스 재킷 하나만으로 복고풍의 느낌을 연출할 수 있고 믹스매치를 통해 다양한 스타일로도 활용 가능한 점이 젊은 층에 인기를 끄는 요인.”이라고 전했다.

프랑스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는 이번 F/W 시즌 재킷, 베스트 등 19종의 플리스 소재 아이템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는 작년 대비 110% 증가한 수치로, 19 F/W 시즌 화보를 통해 뽀글이 재킷의 TPO 스타일(시간·장소·상황에 맞춘 패션 스타일)을 제안했다. 마운틴 스타일의 ’에티 재킷’은 양털처럼 부드러운 감촉을 가진 데다 가볍고 보온성이 뛰어난 플리스 재킷이다. 옆선에 파워 스트레치 소재를 일부 적용해 활동성을 강화했으며 방풍·투습 기능이 우수해 아웃도어 활동 시 쾌적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스트릿 스타일의 ‘데인 재킷’은 밀레만의 헤리티지를 뉴트로 감성으로 풀어낸 트릴로지 시리지의 플리스 재킷이다. 밀도 높은 조직감과 트렌디한 색상을 적용해 데님 팬츠는 물론 슬랙스, 트레이닝 웨어 등 어떤 스타일링에도 어울려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컬럼비아는 보온성과 스타일을 겸비한 ‘마운틴사이드 헤비 플리스 재킷’을 출시했다. 캐주얼한 디자인과 가벼운 무게로 가을철 일상생활이나 아웃도어 활동 등 언제든지 자유롭게 활용하기 좋은 재킷이다. 우수한 보온성은 물론 내구성이 뛰어나고 구김이 쉽게 생기지 않아 편하게 입을 수 있다. 또한 가슴에 포켓이 있어 수납이 용이하며 포켓의 플랩과 소매 끝에 컬러 포인트를 더해 스타일리시하게 착용이 가능하다.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는 간절기부터 겨울 시즌까지 착용하기 플리스 재킷 ‘스리드(SRID)’를 출시했다. 가벼우면서도 뛰어난 활동성을 제공하는 고어 인피니움 안감이 적용되어 움직임이 자유롭고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플리스와 우븐이 하이브리드되어 보온성이 우수함은 물론 바람에 취약한 플리스 소재의 단점을 보완하고 방풍 기능을 강화했다.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디자인에 빅로고 플레이를 포인트로 멋을 더해 데일리 웨어로 무난하게 활용하기 좋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푸마 2019 F/W 시즌 화보와 함께 플리스 소재의 ‘쉐르파(SHERPA)‘ 라인을 공개했다. 아웃도어형 스타일에 현대적인 디자인과 감각적인 디테일을 더한 제품이다. 소재 특성상 쉽게 구김이 생기지 않아 보관 및 관리에 용이하다. 오버사이즈 실루엣에 드롭숄더 핏을 적용해 트렌디한 무드를 가미했으며, 가슴과 소매, 허리 뒷 부분에 작고 큰 포켓들을 추가해 디자인적 포인트는 물론 실용성까지 높였다. 특히, 주력 제품인 ‘쉐르파 재킷‘의 경우 쌀쌀한 가을철에는 단품으로, 추운 한겨울에는 레이어드로 착용 가능해 보온성을 높이기에 활용도 좋은 아이템이다.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