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Fashion

“가치소비 주도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잡아라”…화장품 업계 대응은?

조회1,706 등록일2019.05.17
0


- 밀레니얼 세대 물건보다 가치가 중요… ‘가치소비’ 추구
- 윤리적 소비 실천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 전개하는 화장품 브랜드 늘어



ⓒ 셔터스톡

자신의 만족을 위한 소비를 하는 ‘밀레니얼 세대(1996~1981년생)’가 강력한 소비자 층으로 부상했다. 이들은 자신이 소비하려는 제품이 환경적으로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윤리적인 방식에 따라 생산 되었는지 관심을 가진다. 또한, 기업의 가치가 자신들의 신념과 부합한다고 생각하면 해당 브랜드와 제품을 구매하는 ‘가치 소비’의 소비 행태를 보인다.

소비 시장의 큰 손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뷰티 업계도 환경 보호와 사회적 윤리를 실천할 수 있는 브랜드 컨셉과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 必환경 시대… 지속가능성 고려한 뷰티 브랜드 등장

이제는 ‘친환경’을 넘어 ‘필(必)환경’ 시대가 도래했다. 미세먼지 등 각종 유해환경이 기승을 부리면서 환경보호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진 것. 때문에 환경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하는 뷰티 브랜드가 각광을 받고 있다. 




한국형 클린 뷰티 브랜드 ‘스킨그래머’(좌)와 친환경 종이 완충제 ‘지아미’(우) 

‘스킨그래머’는 제품의 성분부터 포장, 부자재까지 환경과의 지속가능성을 고려하는 한국형 ‘클린뷰티’ 브랜드다. 제품 포장과 부자재는 재활용이 용이한 재료를 사용해 고객이 소비를 통해 환경,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했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제품을 구매하면 비닐 테이프와 비닐 에어캡 대신 종이 테이프와 친환경 종이 완충제인 ‘지아미(geami)’를 사용해 배송하고 있다. 

또한, 스킨그래머의 모든 제품은 미국 세포라의 클린뷰티 기준인 ‘클린 앳 세포라’에 부합하는 검증된 유효 성분만으로 만들어졌다. 제품에 함유된 모든 원료는 물론 완제품도 동물 실험을 진행하지 않아 소비자가 윤리적 소비를 실천할 수 있도록 했다.


# 상생 중요시하는 소비자 늘면서 ‘공정무역’ 주목

제품의 가격과 기능뿐만 아니라 윤리적 생산방식 또한 소비자들을 이끄는 하나의 요소로 작용하면서 많은 기업들이 공정무역을 통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닥터 브로너스 ‘ALL-ONE!’

유기농 스킨&바디케어 브랜드 ‘닥터 브로너스’는 2005년부터 원료를 재배하는 농장과 공장에 정당한 임금과 노동환경을 제공하는 공정무역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가나, 팔레스타인, 스리랑카 등 원료 산지에 공정무역 자매농장을 설립하고, 근로자들에게는 시중 거래가에 공정무역 프리미엄 10%, 유기농 재배 프리미엄 10%, 지역사회 발전기금 10%를 더한 높은 금액을 지불하고 있다. 또한, 퇴비 생산과 응용, 피복 작물 재배 등 자연의 섭리를 따르는 농작으로 오염된 토양을 정화하고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는 재생 유기농법을 실천하고 있다.


# 뷰티 업계 ‘사회공헌 캠페인’ 확산 

소비자들에게 환경 문제에 대해 경각심을 알리는 것과 동시에 소비를 통해 사회 공헌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는 브랜드도 있다.




프리메라 ‘러브 디 어스’ 캠페인

프리메라는 2012년부터 8년째 지구 생명의 원천인 생태습지를 보호하고, 그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사회공헌 캠페인 ‘러브 디 어스’를 진행 중이다. 올해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2019 러브 디 어스 리미티드 에디션 3종’을 선보였다. 이번 한정판은 순천만 생태습지에 서식하고 있는 수달과 붉은발말똥게&농게, 노랑부리저어새 등 동물의 모습을 경쾌한 색상으로 제품 패키지에 담아, 생태습지를 더욱 친근하게 느낄 수 있도록 했고, 한정판의 판매 수익금 일부는 ‘동아시아 람사르 지역센터’의 습지 보호 활동을 위해 기부될 예정이다.


Copyright by iStyle24

이전글, 다음글

  • 이전글
    현재 글이 처음 글 입니다.
  • 목록
  • 다음글
    현재 글이 마지막 글 입니다.

추천

Blog 퍼가기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