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Fashion

마리아 켄트 X 조이그라이슨 2019 Summer 컬렉션 공개

조회3,342 등록일2019.05.16
0


- 프랑스 마리아 켄트사의 프리미엄 트위드 소재 통해 브랜드의 특별한 가치 전달



ⓒ 조이그라이슨(JOY GRYSON)

뉴욕 핸드백 & 액세서리 디자이너 브랜드 ‘조이그라이슨(JOY GRYSON)’ 이 2019 Summer 컬렉션을 공개했다.

2019 Summer 컬렉션은 대담하고 독창적인 프랑스 패브릭 브랜드 ‘마리아 켄트(MALHIA KENT)’사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으로 출시됐다. 마리아 켄트사는 30년간 프랑스에서 직접 개발하고 제조하는 패브릭으로 샤넬 트위드라고 불리는 원단, 즉 펜시 트위드를 제작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샤넬 외에도 생로랑, 크리스찬 라크로와, 조르지오 아르마니, 디올, 랑방 등 유명 글로벌 명품 브랜드와 협업하고 있다. 마리아 켄트의 원단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원단으로도 손꼽히는 고급 패브릭으로 핸드메이드 작업을 통해 원사 한 올 한 올을 엮어가며 수직기로 원단을 제작해 정교하며 아름답다. 마리아 켄트사의 트위드를 사용해 출시한 아리엘라와 오드리 쇼퍼는 브랜드 특유의 우아함을 담아 완성도 높게 출시되었다. 

또 이태리산 크로커 엠보 소가죽을 사용한 이탈리안 크록 라인, 내츄럴한 무드의 특유의 위빙 소재를 사용한 미아 라인이 함께 출시되어 정교하고 고급스러운 소재로 브랜드의 특별한 가치를 전달하고자 한다. 

이번 컬렉션과 함께 공개된 2019 Summer 캠페인은 자신만의 케렌시아를 구축하는 모델의 자화상이 그려지며, 디자이너 조이그라이슨의 케렌시아를 담은 19 Summer 컬렉션과 절묘하게 어우러져 완성도 높은 비쥬얼을 완성했다. 이를 통해 케렌시아의 본질인 자기집중을 통해 내면을 돌아보며 당당하고 우아한 애티튜드를 지닌 ‘Real Woman’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디자이너 조이그라이슨은 자신만의 케렌시아를 ‘이스트 햄튼(East Hampton)’으로 꼽으며, 이스트 햄튼의 따사로운 해변, 모래, 현대적인 건축물, 예술적 요소들에서 영감을 받은 컬러와 소재를 특유의 정서로 담아낸 19 Summer 컬렉션을 선보였다. 

조이그라이슨은 코치, 캘빈 클라인을 거쳐 마크 제이콥스 핸드백 & 액세서리 수석 디자이너를 역임한 세계적인 디자이너로 여성의 강인하고 주체적인 아름다움을 떠올리며 디자인을 한다. 뚜렷한 가치관, 유연한 마인드, 세련된 취향을 가진 여성을 위한 가방을 만들고 싶다는 그녀의 디자인 철학은 2019 Summer 컬렉션에도 확연히 드러난다. 뉴욕 소호의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디자인을 하는 그녀는 뉴욕을 둘러싸고 있는 도시적인 풍광에 대조되는 도시속의 정원에서 영감을 받아 조이그라이슨만의 기하학적이고 모던한 분위기를 가진 제품을 탄생시켰다. 

최근 패션에 민감한 2040세대들에게 뜨고 있는 신흥 준명품 브랜드로 입지를 다지며 폭풍 성장을 이뤄내고 있는 조이그라이슨은 뉴욕 블루밍데일즈와 바니스, 앤쓰로폴로지 등 주요 백화점과 편집숍, 한국에서는 플래그십 스토어 스타필드 하남점과 롯데 백화점 본점, 강남점, 영등포점, 대구점, 신세계 백화점 센텀시티점, 대구점, 현대 백화점 판교점, 신촌점, 천호점, 중동점, 대구점, AK플라자 수원점, 스타필드 고양점, 갤러리아 진주점, 신세계 면세점 명동점에 입점되어 있으며 온라인 공식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브랜드에 대한 자세한 소식은 인스타그램(@joygryson_official), 페이스북(@joygrysonkorea), 비메오(joygryson)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