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Fashion

로우부터 하이까지, 굽에 따른 신발 활용 백서

조회3,886 등록일2019.04.18
0


오늘도 나오기 전, 신발장에서 무얼 신을지 고민했다면 아래의 설명을 참고해보자. 항상 입고 다녔던 룩에 신발만 바꿔준다면 새로운 스타일을 마주할 수 있을 것이다.


# LOW HEEL


1, 2, 3. 알도 4. 포멜카멜레

날씨가 따뜻해지며 나들이가 많아진 탓에 더욱 더 편안한 신발을 찾는 요즘이다. 이럴 땐 망설이지 말고 굽이 낮은 로우힐을 선택해보자. 나들이 룩부터 워크웨어 룩까지 다양하게 커버 가능한 만능 신발이라고 할 수 있다. 로퍼와 옥스퍼드 슈즈는 편안함에 격식까지 한 스푼 가미된 아이템으로 데일리 슈즈로 많이 신으나 클래식한 느낌이 있어 중요한 격식 자리에도 손색없다. 샌들이 아직 계절감 때문에 부담스럽다면 낮은 굽의 슬링백이나 뮬로 스타일링 해보자. 넉넉한 와이드 크롭 팬츠에 옷과 비슷한 톤의 로우힐을 매치시킨다면 보이쉬하면서도 편안함에 헤어나올 수 없는 데일리 룩이 될 것이다.


# MIDDLE HEEL


1, 2, 3, 4 알도

부담스럽지 않게 힐의 느낌을 만끽하고 싶다면 미들힐을 추천한다. 고양이처럼 시크하면서도 도도한 에티튜드를 갖고싶다면 더더욱 미들힐 중에서도 키튼힐을 추천하는 바이다. 새끼 고양이를 뜻하는 ‘키튼’과 뒤꿈치를 나타내는 ‘힐’을 합성어로 신기만해도 매력적인 걸음걸이로 변신하는 걸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작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뮬도 미들힐이라면 좀 더 섹시한 느낌을 줄 수 있는데 발을 구속하지 않아 편안함이 배가 된다. 박시한 연청 데님과 함께 무심한듯 슬링백을 매치시킨다면 실용성과 멋 둘 다 챙길 수 있는 패션이 완성될 것.


# HIGH HEEL


1, 3. 알도 2, 4. 슈츠(SCHUTZ)

좀 더 높게, 더 아찔하게! 스틸레토힐부터 샌들힐까지 점점 더 다양해지는 디자인의 하이힐을 눈여겨 보자. 누구나 있는 색색깔 펌프스힐은 기본! 이외에 다양한 디테일이 가미된 힐을 찾아보는 것이다. 키를 커버하고 싶다면 누드 톤을 추천하고 펌프스힐이 조금 답답해 보인다면 투명한 PVC 소재가 더해진 하이힐을 선택하여 시원한 느낌을 줄 수 있다. 마치 아빠의 옷장에서 꺼낸 오버핏의 원 컬러 셋업에 하이힐을 매치하여 포인트를 줘보자. 높아진 힐의 높이만큼 올라간 자존감에 일상 속 런웨이가 될 것이다.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