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Fashion

‘전통공예부터 음악, 미술까지’ 패션, 예술을 입다!

조회6,836 등록일2019.01.03
1


- 패션업계, 우리나라 고유의 공예예술부터 미술 아티스트와의 콜라보 활발
- 예술과의 협업으로 패션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가치 구축, 소비자들에게 신선함 전달 ‘주목’
- 한국 전통의 채화칠부터 빈센트 반 고흐 명작까지.. 패션의 재해석 통한 유니크한 가치 전달


다양한 이종업계간 협업이 화두에 오르고 있는 가운데, 특히 패션업계는 제품에 전통공예, 현대 미술을 접목하거나 화가, 음악 뮤지션과의 특별한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며 패션과 예술의 경계를 넘나들고 있다.

예술과의 콜라보레이션은 패션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구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갈수록 예술적인 욕구가 높아지는 소비자들에게 새롭고 신선한 자극까지 줄 수 있어 많은 기업들이 주목하고 있다. 이렇듯 심미적 가치와 함께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예술을 입은 패션’에는 무엇이 있을까?


# 루이까또즈, 한국 전통공예 ‘채화칠’ 입힌 2019 S/S 스페셜 핸드백 라인 선보여



루이까또즈, 채화칠 에디션 핸드백

세련된 가죽 핸드백과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공예의 만남이 화제다. 프랑스 오리진 패션 브랜드 루이까또즈는 국내 대표 전통공예이자 중요무형문화재 중 하나인 ‘채화칠’을 접목한 스페셜 핸드백 라인을 선보였다. 

채화칠이란, 옻칠과 천연안료를 배합한 물감으로 다양한 색을 만들어 칠기 표면에 색과 문양을 그려넣는 기법을 말한다. 루이까또즈는 최종관 명장의 고급스러우면서도 감각적인 채화칠을 가방에 입혀 우리나라 고유의 멋을 살린 독창적인 제품을 완성했다. 

2019 S/S 시즌을 겨냥해 새롭게 출시된 이번 제품들은 기존에 있던 채화칠 ‘목단’ 문양에 이어, ‘매화’, ‘빙렬’, ‘대나무’ 총 3가지 신규 패턴을 더해져 눈길을 끈다. 이번 에디션은 각기 다른 문양과 의미를 담고 있는 각 제품들은 한 달 정도의 정교한 수작업 과정을 거쳐 세상에 탄생하게 되며, 프랑스와 두바이 전용 한정 상품으로 출시돼 국내에서는 오더메이드 방식으로 제작 주문이 가능하다. 


# 쌤소나이트, ‘홍지연’ 작가와 콜라보로 캐리어에 현대 미술을 담았다



쌤소나이트, 홍지연 작가 협업 캐리어

이제는 여행 캐리어에도 하나의 예술이 더해진다. 쌤소나이트는 지난 10월 ‘2018 한국국제아트페어(KIAF)’에서 한국적인 소재와 다채로운 색채의 전통 민화를 서양화 기법을 표현하는 홍지연 현대미술 작가와 협업한 캐리어를 선보였다.

‘2018 쌤소나이트X홍지연 작가 콜라보 캐리어’는 쌤소나이트만의 기능성과 품질에 홍 작가의 아트웍을 더해 자연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전하는 2가지 디자인으로 만들어졌다.

‘도감나무’ 디자인은 꽃나무 위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세계 각지의 새들을 그림으로 담아 전 세계를 여행하는 듯한 상상을 자극한다. ‘화조봉봉2’ 디자인은 프랑스어 ‘봉봉’이 의미하는 사탕의 달콤함을 새들과 꽃송이들로 화려하게 표현했다.  캐리어는 기내용 사이즈로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다.


# 앤듀, 신진 아티스트 ‘민킴’ 콜라보 전시회 진행! ‘티셔츠를 예술 작품으로 만나다’


앤듀, 민킴 작가 협업 티셔츠

아티스트와의 협업으로 옷을 단순 의류에서 벗어나 하나의 아트 오브제로 진화시켜 특별한 전시회를 개최하기도 한다. 앤듀(ANDEW)는 지난달 아티스트 그룹 더블유티에프엠(WTFM) 소속 ‘민킴(MINKIM)’ 작가와의 협업 전시회를 개최했다. 

전시는 앤듀의 맨투맨, 셔츠 등을 오브제로 활용하는 파격적인 시도를 통해 민킴 작가만의 몽환적이면서도 감각적인 작품 분위기를 배가시켰다. 

앤듀 제품들은 그라데이션을 주로 활용하는 민킴 작가의 시그니처 표현법을 더욱 증폭시켜주는 매개체로 활용돼 관람객들에게 어디에서도 느낄 수 없었던 이색적인 볼거리를 선사했으며, 전시 작품들은 앤듀 온라인몰,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 H&M, 프린트의 명가 GP & J BAKER와 만나 여성 컬렉션으로 재탄생



H&M, GP & J BAKER와 협업한 의류

글로벌 패션 브랜드 H&M은 영국의 유서 깊은 영국의 벽지&직물 브랜드, GP & J Baker와의 프린트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였다.

1884년에 설립되어 1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GP & J Baker에서 그 동안 선보여온 프린트 중 가장 사랑받아온 프린트가 H&M 인하우스 디자인팀을 만나 패셔너블한 디자인의 여성 컬렉션으로 재탄생했다.

실제로 이번 컬렉션에서는 1913년 윌리엄 터너(William Turner)에 의해 디자인 된 매그놀리아(Magnolia) 프린트를 비롯하여, 전통적인 동양의 새 프린트, 수국과 꽃 프린트, 아트 데코 디자이너 쟝 듀랑 (Jean Durand)에 대한 오마쥬를 표현하고 있는 프렛워크(Fretwork) 패턴 등을 만나볼 수 있다.


# 반스, 빈센트 반 고흐 명작 입고 유니크한 제품으로 출시



반스, 빈센트 반 고흐 작품 콜라보 출시

스트릿 패션 브랜드 반스는 인류사의 위대한 화가 ‘빈센트 반 고흐’ 미술관과 콜라보를 진행, 유니크한 신발 및 의류 컬렉션을 탄생시켜 화제를 모았다.

슬립온부터 자켓, 후드티셔츠, 가방, 모자에 이르기까지 반스의 다양한 제품들은 반 고흐 작품의 캔버스 역할을 하였으며, 각 제품에는 반 고흐의 명작 ‘자화상’, ‘꽃 피는 아몬드 나무’, ‘해바라기’, ‘해골’ 등이 고스란히 재현됐다. 제품의 수익금 일부는 반 고흐의 예술 작품을 보존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