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Fashion

“지속 협력 약속”…니카라과 정부 대표, 한세실업 방문

조회1,180 등록일2018.12.04
0


- 지난 28일 한세실업 본사에서 현 니카라과 정세와 향후 이슈에 대해 긴밀히 논의
- 니카라과 주요 수출업체로 자리잡은 한세실업 니카라과 법인의 안정적 투자 독려



한세실업 윤권식 부사장, 신수철 이사가 니카라과 투자진흥청 위원장 발토다노 장군과 회의를 하고 있다.

지난 28일, 니카라과 정부 대표단이 글로벌 패션 전문 기업 한세실업(대표 김익환) 서울 여의도 본사를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현재 니카라과의 경제 상황을 알리고, 니카라과 주요 수출업체로 자리잡은 한세실업 니카라과 법인의 지속 투자와 고용 창출을 독려하기 위한 니카라과 정부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

니카라과 정부 대표로 발토다노 투자진흥청 위원장이 참석했으며, 한세실업에서는 윤권식 부사장과 주상범 전무, 이송희 상무 등 10여명이 참석해 니카라과 정부와의 협력 상황을 논의했다. 

발토다노 위원장은 “현재 중미국가들 중 가장 긍정적인 경제 성장을 하고 있는 니카라과다.”라며 “한세실업이 니카라과 경제 발전에 이바지한 바가 큰 만큼 향후에도 안정적인 고용 창출이 지속될 수 있도록 니카라과 정부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998년 니카라과에 진출한 한세실업은 현재 4,0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지난해 수출물량 신장과 지속적인 고용창출에 대한 공로를 인정 받아 니카라과 정부로부터 ‘수출 혁신상’을 수상했다. 또 지난 2015년에는 공장 내 모유 수유실을 설치하고 모유수유 교육을 하는 등 여성근로자들을 위한 근로환경 개선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니카라과 노동부 장관으로부터 공로패를 수상했다.

윤권식 부사장은 “니카라과 정부가 앞장서 투자유치에 적극적인 만큼 한세실업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니카라과 정부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한국-니카라과 양국간 긍정적인 유대관계 형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한세실업은 니카라과를 비롯해 미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과테말라, 미얀마, 아이티 등의 17개 해외법인과 5개 해외오피스를 운영하고 있다. 전세계 약 3만7천여명의 다국적 직원들이 연간 3억2천만장 이상의 의류를 생산하고 있다.



한세실업과 니카라과 투자진흥청 미팅 참석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세실업 주상범 전무, 한세실업 이송희 상무, 니카라과 투자진흥청 위원장 발토다노 장군, 한세실업 윤권식 부사장, 한세실업 신수철 이사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