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Fashion

못생긴 게 매력 ‘어글리 슈즈’ vs 슬리퍼인 듯 아닌 ‘슬링백&블로퍼’

조회2,498 등록일2018.05.09
0


최근 패션업계가 포화상태인 의류 시장을 대신해 신발 시장에 주목하면서 다양한 슈즈 트렌드가 생겨나고 있다. 지난 시즌부터 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어글리 슈즈’ 열풍과 집 앞에 나갈 때 편하게 신는 신발로 여겨지던 슬리퍼 스타일의 ‘슬링백’, ‘블로퍼’ 등의 슈즈가 여름을 앞두고 대거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본격적인 여름을 앞두고 신발 하나로 트렌디함을 뽐낼 수 있는 2018 여름 슈즈 트렌드를 소개한다.



ⓒ 1.스케쳐스 2.엄브로 3.헤드 4.휠라

고프코어룩의 유행과 함께 바람막이, 힙색, 오버핏 등 복고 아이템의 시대가 다시 돌아왔다. 그중에서도 고프고어룩의 최대 수혜자인 어글리 슈즈는 울퉁불퉁하고 넓고 높은 밑창, 촌스러운 색의 배합과 둥근 앞코 등의 못생긴 듯 멋스러운 디자인이 특징이다. 블랙&화이트 컬러의 베이직한 스케쳐스의 어글리 슈즈는 컬러풀한 아이템과 매치해도 부담 없이 잘 어울려 활용도가 높은 아이템이다. 평소 무채색의 스타일을 선호한다면 알록달록한 컬러 배색의 엄브로 범피 슈즈를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면 슈즈 하나만으로도 스타일리시한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 1.닥터마틴 2.무크

감춰왔던 발을 드러내는 계절인 여름이 다가오고 있다. 이번 여름 시즌에는 슬리퍼인 듯 슬리퍼 아닌 뮬 스타일의 블로퍼나 스트랩이 발뒤꿈치를 잡아주어 안정적인 슬링백 슈즈가 유행할 전망이다. 패션잡화 브랜드 무크는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앞두고 블로퍼와 슬링백을 선보였다. 무크의 블로퍼와 슬링백은 여성스러운 스타일로 정장 등의 포멀한 스타일에 매치하기 좋다. 캐주얼한 느낌이 강한 닥터마틴의 슬링백은 여름은 물론 가을까지도 착용 가능하며 남성 소비자들을 위한 남성 슬링백 조지도 출시했다. 조지는 치노 팬츠, 청바지 등의 다양한 팬츠와 잘 어울려 데일리 아이템으로도 제격이다. 이 외에도 닥터마틴은 에슬레저 열풍과 함께 편안함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트렌드에 맞춘 투 스트랩 슬라이드 샌들도 새롭게 선보였다.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