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Fashion

<패션, 한국을 입다> 전시 오픈

조회3,569 등록일2018.01.11
0


- 톱 셀러브리티들이 한국 전통 문화를 패션의 시각으로 재해석하다
- 배우 이연희, 소녀시대 효연 등 다수의 연예인 참여
- K-컬처와 한국 전통의 만남
- 입장료를 라면과 통조림으로 기부하는 착한 전시에 주목






ⓒ 제로원 크리에이티브 북

    

<제로원 크리에이티브 북>에서 한국의 전통 문화를 패션의 시각으로 재해석한 특별한 전시를 기획했다. 배우 이연희, 소녀시대 효연 등 내로라하는 스타들과 패션업계 아티스트들이 협업해 만든 <패션, 한국을 입다>전으로 오는 1월 17일 강남 관광정보센터 2층 전시실에서 첫 선을 보인다. 







ⓒ 제로원 크리에이티브 북



<패션, 한국을 입다>전은 한국의 전통 문화를 색다른 시각으로 접근한 아트 프로젝트다. 검은 머리, 한복의 아름다운 선, 관혼상제의 예, 수묵화에서 볼 수 있는 흑백의 농담, 서울의 건물에서 영감을 얻은 메이크업과 헤어 스타일, 한글에서 떠올린 이미지들을 패션 화보처럼 사진으로 담아내 전시한다. 21세기 현시대의 젊은이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등장 인물들도 다채롭다. 배우 이연희와 가수 소녀시대 효연, 톱 모델 강승현과 최소라 등이 재능기부 모델로 등장한다. 


이번 전시는 밴드의 공연도 함께 어우러지는 아트 퍼포먼스 형태로 진행된다. 한국적인 언어와 록을 접목시킨 일명 ‘양반록’ 밴드 <전범선과 양반들>의 무대가 전시 기간 중 준비되어 있다. 가야금 연주가 주보라 와 플레이백, AG성은이 함께 하는 등 눈과 귀가 함께 즐거운 전시가 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제로원 크리에이티브 북>의 발행인 유다는 “케이-컬처라는 누구나 소통하기 쉬운 매개체로 대한민국의 젊은이들과 아시아 관광객들에게 한국의 전통문화를 새로운 시선으로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전시 입장료는 라면과 즉석밥, 통조림으로 기부받아 강남 복지재단에 전달한다. 한국의 전통 문화를 다시 한 번 생각하는 자리인 동시에 소외된 이웃도 함께 돕는 의미 깊은 행사가 될 것이다.







ⓒ 제로원 크리에이티브 북 - 이연희

 

  

 

ⓒ 제로원 크리에이티브 북 - 클라라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셀러브리티는 이연희, 효연과 함께 솔비, 정은지, 이태임, 클라라, 김희정, 이수경 등이며, 강승현, 김설희, 최소라, 이호정, 여연희, 박형섭 등 와이지 케이플러스 소속 모델들도 함께 한다. 전시는 2018년 1월 17일부터 1월 21일까지. 서울시와 강남구, 강남 복지재단, 강남 문화재단, 케이라이브가 후원한다. 




<제로원 크리에이티브북>은 독특한 가치와 통찰력을 담아내는 인디비주얼 아트 매거진이다. 2012년 1호 창간호를 시작으로 올해로 10권을 완성했다.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