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Fashion

NBA, 핑크 퍼(Fur)로 여심(女心) 사로잡다!

조회545 등록일2017.12.06
0

-화려함 돋보이는 ‘여성 다운점퍼’ 시리즈 출시


ⓒ NBA




NBA가 화려한 컬러의 퍼(Fur) 장식으로 유니크한 멋을 살린 여성용 다운점퍼 시리즈를 출시해 여심(女心) 사로잡기에 나섰다.

국내 대표 패션기업 한세엠케이(대표 김동녕, 김문환)의 스트릿 캐주얼 브랜드 NBA는 개성 있는 스타일을 원하는 여성 고객들을 위해 핑크, 화이트 등 여성스러움이 돋보이는 유니크한 색감의 라쿤 및 여우 퍼 장식이 강조된 다운점퍼 3종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제품들은 덕 다운 충전재로 탁월한 보온성을 자랑하며, 허리라인이 강조된 디자인으로 한 겨울에도 스타일리시한 패션을 연출할 수 있다.

먼저 ‘LAC(LA클리퍼스) 라쿤퍼 숏기장 야상’은 후드에 풍성한 핑크색 라쿤 퍼가 적용된 프리미엄 제품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핑크 끝자락이 블랙 색상으로 마무리되는 흔치 않은 감각으로 고급스러우면서도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돋보인다. 허리 부분에는 스트링 조절 기능이 있어 자신의 체형에 따라 라인감을 강조할 수 있으며, 앞면에는 플래킷 디자인으로 포인트를 줘 실용성 뿐만 아니라 디테일한 멋까지 살렸다. 블랙에 화이트 퍼 제품도 구입 가능하며, 가격은 44만 9000원에 만나볼 수 있다.

‘골든 스테이트 중간기장 다운점퍼’는 화이트, 핑크 색상의 부드러운 여우 퍼로 제작돼 취향에 따라 제품을 선택할 수 있다. 블랙 점퍼에는 화이트 퍼, 화이트 점퍼에는 핑크 퍼를 매치해 반전 느낌을 주는 깔끔한 스타일링 연출에 용이하며 가격은 38만 9000원이다.

시크하면서도 스포티한 느낌이 충만한 ‘뉴욕 닉스 롱기장 다운’은 일반 롱 벤치다운보다 기장을 길게 제작해 무릎 아래까지 따뜻함을 유지할 수 있으며, 밑단 양 옆으로 트임을 줘 편안한 움직임이 가능하다. 새롭게 선보이는 그레이 컬러의 S 사이즈에 여성스러운 핑크 라쿤 퍼가 적용됐으며, 그레이 기타 사이즈 및 블랙, 카키 색상에는 내추럴 라쿤 퍼 색상이 들어갔다. 가격은 38만 9000원에 구매 가능하다.

NBA는 오는 12월 3일까지 10만원, 20만원, 30만원, 40만원 이상의 아우터를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금액대별 ‘1∙2∙3∙4만원 아우터 즉시 할인’ 이벤트를 펼치며, 제품에 따라 현장에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 브랜드 기획전 모음 -





ⓒ NBA



NBA 관계자는 ”최근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의 퍼가 젊은 여성 소비층 사이에서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으로 떠오르는 가운데 퍼 장식을 강조한 여성 다운점퍼를 선보이게 됐다” “보온성은 물론 NBA 만의 감성을 담은 신제품으로 올 겨울 다양한 스타일링을 즐기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NBA는 최근 롱다운 점퍼 인기에 힘입어 ‘파이널 벤치다운’이 조기 완판을 앞두고 있는 등 아우터 판매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파이널 벤치다운은 편안한 활동성과 보온성,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글 l 패션웹진 스냅 박지애 사진 l NBA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