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Beauty

그리티, 미란다 커와 손잡고 ‘코라오가닉스’ 라인업 확대 나선다

조회1,205 등록일2019.09.03
0


- 브랜드 설립자 미란다 커가 직접 한국 시장 챙기며 긴밀히 협의 진행
- 9월 中, 비타민C 세럼, 립 틴트, 슬리핑 마스크 등 신제품 출시 예정



 9월 국내에 선보일 코라오가닉스 신제품 ‘노니 브라이트 비타민C 세럼’과 함께 포즈를 취한 미란다 커

그리티(GRITEE, Inc.)가 클린뷰티, 크루얼티프리, 비건 등 ‘착한 화장품’에 대한 국내 인기에 힘입어 오가닉 뷰티 브랜드 ‘코라오가닉스(KORA Organics)’의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오는 9월 출시할 신제품은 모두 에코서트 인증을 받은 유기농 화장품이자 동물성 성분이 없는 비건 화장품으로 ‘노니 브라이트 비타민C 세럼’, ‘노니 립 틴트’, ‘노니 글로우 슬리핑 마스크’ 3종이다. 신제품 론칭 전략과 관련해 그리티는 지난 28일에도 코라오가닉스의 설립자이자 CEO인 미란다 커와 화상회의를 통해 긴밀한 협의를 진행했고, 이번 신제품 외에도 향후 한국에서의 브랜드 전개 전략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나눴다. 

새로 출시하는 제품 중 ‘노니 브라이트 비타민C 세럼’은 다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된 제품으로, 지난 6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론칭 행사에서 미란다 커가 만삭인 몸에도 불구하고 직접 참석해 제품을 소개할 정도로 자신하는 제품이다. 이번 그리티와의 회의에서도 미란다 커가 실제 매일 아침과 저녁으로 사용하는 스킨케어 루틴 제품이라며, 건강한 스킨케어를 원하는 한국 소비자들도 좋아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그리티는 미란다 커와 함께 향후 한국 소비자들을 위한 신제품 개발도 협업하기로 했으며, 미란다 커가 한국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만큼 코라오가닉스가 한국 뷰티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함께 지속적인 논의와 집중적인 마케팅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그리티 사업본부장 장성민 상무는 “클린뷰티와 비건이 전 세계적인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국내외 뷰티 업계도 치열한 경쟁에 돌입할 정도로 큰 화두”라며, “코라오가닉스는 유기농 마니아로 알려진 미란다 커가 직접 기획과 패키지까지 신경 쓸 정도로 꼼꼼한 준비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유기농 브랜드로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았으며 프랑스 인증기관 에코서트의 인증을 받은 만큼 제품력에서 차별화된 강점을 보유한 유기농 뷰티 분야의 선두주자라고 자부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앞으로 미란다 커와 코라오가닉스 본사와도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한국 시장에 최적화된 신제품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전문기업 그리티는 기존 언더웨어 부문 외에 사업다각화 전략을 위해 뷰티사업 부문도 강화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코라오가닉스’를 국내에 론칭 해 전개하고 있다. 롯데를 비롯해 시코르와 신세계 등 온·오프라인 유통채널로 활발한 마케팅과 판매를 진행하고 있으며, 곧 국내 론칭 예정인 세포라 입점을 앞두고 있어 소비자들과의 접점 확대로 인한 긍정적인 반응이 기대된다. 현재 코라오가닉스에 대한 제품 정보는 공식 온라인몰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으며, 코라오가닉스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koraorganicskr)도 운영 중이다.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