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Beauty

여름철, 향기를 담은 워시 ‘퍼퓸 제품’ 인기

조회2,768 등록일2018.06.28
0


최고 온도 30도가 웃도는 여름 날씨가 이어지면서 늘어나는 피지와 땀 분비량으로 인해 평소보다 더 자주 씻게 된다. 특히 여름철에는 몸에서 나는 퀴퀴한 땀 냄새를 감추기 위해 향수를 더욱 많이 사용하는데, 이 때 땀 냄새에 인공적인 향기가 잘못 섞이게 될 경우 불쾌한 냄새를 유발할 수 있다. 이에 최근에는 무겁고 강한 향기 아이템보다는 마치 본인의 체취인 양 자연스럽고 가벼운 향의 퍼퓸 워시, 퍼퓸 샴푸 등 향수 대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 특수를 누리고 있다. 특히, 다소 평범하고 전형적이었던 워시 제품의 향에서 벗어나 향수에 버금가는 다양한 향기로 퍼퓸 워시 제품들이 출시되어 취향에 맞게 골라 사용할 수 있다는 것. 씻는 것만으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은은하게 향기로워 지는 제품을 소개한다.


<여름의 상쾌한 향을 담은 핸드 워시> 


 카밀의 리퀴드 솝 프레쉬 

외출 후 손 씻기는 선택 아닌 필수. 특히 세균 증식이 쉬운 여름철에는 손을 자주 씻는 것이 중요하다. 자주 씻는 부위인 만큼 순한 제품을 선택하고 손 피부를 촉촉하게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핸드크림이나 향수 없이도 상큼한 향이 은은하게 오래 지속되는 워시 제품이라면 금상첨화. ‘카밀’‘리퀴드 솝 프레쉬’는 보습과 향기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에멀전 타입의 핸드솝으로, 손을 씻은 후에도 레몬의 상큼하고 은은한 향이 오래도록 유지되는 것이 장점. 카모마일 추출물과 비사보올이 함유되어 피부를 진정시키는데 도움을 주며, 손을 깨끗하고 촉촉하게 가꿔주어 여름철에 자주 사용하기 적절한 핸드 워시 제품이다.


<특별하고 감각적인 살 냄새, 바디 워시> 


 

 헉슬리의 바디워시 모로칸 가드너 

유명 브랜드 향수보다도 특별하고 흔하지 않은 니치 향수가 더욱 인기를 끌고 있는 요즘, 바디 워시의 향기 또한 소비자들의 니즈에 따라 더욱 세분화되고 있다. 제품력 뿐만 아니라 특별한 시그니처 향으로도 인기를 끌고 있는 코스메틱 브랜드 ‘헉슬리’ ‘바디 워시 ; 모로칸 가드너’는 이름 그대로 모로칸 정원을 연상케하는 이국적이면서도 싱그러운 향기를 담아 샤워 시간을 만족스럽게 해주는 제품. 건조하고 민감한 피부를 순하고 촉촉하게 세정해주며 사용 후 매끄러운 피부로 마무리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향기는 머릿결을 싣고, 퍼퓸 샴푸> 

 

메다비타의 샴푸 디 올리니브리안테 

요즘같이 덥고 습한 여름에는 땀으로 인해 두피와 모발이 금세 기름지고 꿉꿉해져 냄새 나기 십상. 이에 세정력뿐만 아니라 향까지 고려한 샴푸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향수를 사용하지 않아도 은은하게 풍기는 샴푸 향이 만족스러움을 더해주기 때문이다. ‘메다비타’ ‘샴푸 디 올리 니브리안테’는 사차인지, 모링가, 타이거넛츠, 린씨드 4가지 순수 에센셜 오일을 이상적으로 배합해 블렌딩 한 광택 오일 샴푸로 두피와 모발에 풍부한 영양을 공급하며, 부드럽고 윤기있는 모발로 가꿔주는 제품. 자스민, 불가리아 장미 등의 플로럴 계열과 바닐라, 우드의 향이 더해져 고급스럽고도 몽환적인 향이 은은하면서도 오래 지속되는 것이 특징이다.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