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Beauty

미세먼지로부터 피부 지켜내는 수분 가득 클렌징 솔루션

조회813 등록일2018.05.16
0


미세먼지가 사그라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 요즘, 가혹한 환경에 노출된 피부는 컨디션이 한 순간무너지며 각종 피부 스트레스가 발생하게 된다. 비교적 세정하기 수월한 입자가 큰 황사와는 달리 초미세먼지의 경우 피부 모공 속까지 침투할 우려가 있어 이를 방치할 경우 각종 트러블, 붉어짐 등 피부 스트레스를 넘어 피부 질환으로 악화될 수 있다는 사실. 그렇기에 그 어느 때보다도 스킨케어 첫 단추인 클렌징이 가장 중요하다. 건강한 클렌징의 핵심은 수분이 손실되지 않게 모공 속에 쌓인 노폐물만 말끔히 씻어내는 데 있다. 수분이 부족한 피부 각질층에 미세먼지가 침투하면 피부는 더욱 건조해지고 작은 자극에도 쉽게 손상되는 악순환이 반복되기 때문. 이에 미세먼지로부터 피부 컨디션을 지키기 위한 수분 가득 클렌징 솔루션을 소개한다. 

# 부드럽고 촉촉하게 저자극 클렌저


ⓒ 시오리스

세안 후 피부가 뽀드득하고 당기는 느낌을 받는다면 잘못된 세안을 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봄철 피부는 미세먼지로 인해 연약해지고 예민해진 상태이므로 아기 피부 다루듯이 조심스레 세안해주어야 한다. 또한, 일반 클렌징 제품보다는 순하고 자극이 적은 약산성 클렌저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시오리스의 ‘클렌즈 미 소프틀리, 밀크 클렌저’는 우유처럼 순하게 클렌징해주는 고보습 클렌저. 정제수 대신 국내 제철 원료인 제주 유기농 유자수를 사용하여 피부에 건강함을 선사할 뿐만 아니라 세안 후에도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시켜준다.

# 머리부터 발 끝까지 수분 채우는 바디 워시


ⓒ 헉슬리

미세먼지는 옷의 섬유를 뚫고 바디 피부에도 들어올 수 있기 때문에 외출 후 반드시 샤워를 해야 한다. 하지만 잦은 샤워는 몸을 건조하게 만드는 주범이므로 수분감이 가득한 샤워 제품을 사용해 피부 수분을 잃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헉슬리의 ‘바디 워시;모로칸 가드너’는 건조하고 민감한 피부를 순하고 촉촉하게 세정해주는 젤 타입의 바디 워시. 수분은 남겨두고 노폐물만 자극 없이 제거하는 보습 세정이 가능하다. 특히 산뜻한 마무리감과 싱그러운 가든 아로마 블렌딩의 시그니처 향이 샤워 후 기분을 좋게 한다.

# 미세먼지 제거하는 두피 스케일링


ⓒ 메다비타

클렌징 범주에 두피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 얼굴 피부만큼이나 두피도 미세먼지 환경에 쉽게 노출이 되기 때문. 두피에 쌓인 각질, 미세먼지 등 각종 노폐물을 제거해주지 않으면 모발을 통해 얼굴이나 몸에 옮겨가 또 다른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꼼꼼한 두피 클렌징이 필요하다. 특히 샴푸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느낄 경우 두피 스케일링 제품을 사용해 노폐물을 제거하는 것도 좋은 방법. 메다비타의 ‘프레파라토레 쿠타네오’는 샴푸 전 사용하여 1차적으로 두피 모공 속에 쌓인 노폐물을 제거해주는 두피 토닉. 두피 수분 장벽을 개선하고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준다. 또한, 청량감과 상쾌함을 느낄 수 있으며 경직된 두피를 유연하게 풀어주는 것이 장점인 제품이다.

Copyright by iStyle24
· SNS 연동 관리
버튼을 클릭하면 연동 설정
및 해제 하실 수 있습니다.

나도한마디

페이스북 연동 트위터 연동 SNS관리
prev 1 next